최종편집
2019-04-25 오후 5:37:00
[로그인] [독자가입]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홍천뉴스
읍면동뉴스
정치의원
사회단체
체육축제문화
우리학교최고
사건사고
국방뉴스
미담사례
강원뉴스
전국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홍천알림마당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칭찬릴레이
맛집/멋집
관광여행
기자탐방
주요행사모임
2019-02-06 오후 1:49:56 입력 뉴스 > 홍천뉴스

[석도익 칼럼]사람은 일을 해야 한다.



일본은 우리 이웃나라다. 여러 면으로 생각해보면 일본이란 나라를 우리들이 말하는 이웃사촌이라 친하게 지내야 함에도 가까이 있으면서도 먼 나라가 일본이고, 우리나라와 민족에게 피해를 많이 준 나라이기에 결코 곱지 않은 이웃이다.

 

 

우리나라를 침략하여 민족성과 문화와 역사마저 말살하려 했던 원수의 나라며 천추의 한을 남긴 나라가 일본인데도 이웃에 있으니 결코 멀리 할 수도 없어 껄끄럽지만 서로 주고받으며 지내고 있는 터다.

 

그러한 일본에서 그래도 배워야 할 점은 있다. 그들의 검소함이라던가. 친절한 행동 그리고 공동체 사회생활 질서의식은 차지하고 가장 좋게 보이는 것은 노인들이 일하는 모습이다.

 

필자가 일본에 가면 가장 눈여겨보는 것이 노인들이다. 아시아의 가장 동쪽에 위치하고 있는 섬나라 일본은 메이지 유신과 제2차 세계대전 속에서 큰 사회적 변화를 겪었다.

 

1990년대부터는 선진국 중 가장 빠른 속도로 진전되는 고령화 문제가 큰 사회문제가 되었다. 2012년 기준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전체 인구의 23.3%를 차지했으며 이 비율은 더욱 높아져 2025년에는 30%가 될 전망이란다.

 

그러나 그들은 노령사회라고 해서 위축되지 않고 그 노인들의 인력을 적절하게 이용하여 오히려 건전한 사회를 만들어 내고 있다.

 

노인이 되면 젊을 때처럼 몸이 유연하지도 못하고 힘든 일을 할 수 없을 뿐이지 지적수준이나 힘이 안 드는 서비스부분 등은 젊은이들의 노동 효과보다 크게 떨어지지 않는다.

 

그러므로 단순하고 힘 안 드는 일터에는 나이 많은 노인들이 일하고 있고 젊은이들은 그들에 맞는 활동적인 일자리에서 일하고 있는 것을 보면 다 정책적으로 사회적으로 융통할 수 있음을 볼 수 있다.

 

노령인구가 국가적으로 가장 문제점이라고 하는 일본인데도, 경제대국을 자랑하며 전 세계를 경제력하나로 쥐락펴락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또한 일본 기업들은 일직이 임금피크제를 도입하고 정년을 연장하는 이유는 심각한 고령화 때문이다. 그러므로 일본 어디를 가더라도 놀고 있는 노인들을 찾아 볼 수 없다.

 

우리나라 같으면 경로당이나 공원의 나무그늘에서 막연하게 시간을 보내고 있을 나이 많은 노인들이 그들이 할 수 있는 일을 찾아서 열심히 일하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되는데 그들의 얼굴에서 일을 하고 있다는 자부심과 즐거움을 볼 수 있었다.

 

식당에서 서빙이며 상점에 점원, 거리의 청소부들이 모두 노인들의 일자리인 것이다. 일본에 젊은이들은 힘이 들지 않고 일할 수 있는 직장을 기꺼이 노인들의 일자리로 내어주고 있다는 점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이 모든 것이 젊은 청소년들의 알바정도의 일자리인 것이다.

 

우리나라도 1960년대 이후 빠르게 감소한 출산율로 유소년 층 인구 비율과 대조적으로 노년층의 인구는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

 

경제 성장에 따른 생활수준의 향상, 의학의 발달 등으로 평균 수명이 증가하면서, 우리나라는 노년 인구 비율이 2018년에는 노인 인구가 총인구의 14%를 넘는 고령 사회에 있고, 2026년에는 20%를 넘는 초 고령 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러한 와중에서 연일 고령사회를 염려하는 소리가 들끓고 젊은이 하나가 늙은이 몇 명을 먹여 살려야 한다는 볼멘소리도 나오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그러나 지금까지는 현재의 노인세대들이 일구어낸 터에서 나오는 양식으로 살아가고 있음을 알아야 한다. 젊은이들보다 어르신들의 재산이 더 많다는 이야기다.

 

젊은이들의 인생은 그들 것으로 개척해 나가기는 힘든 세상에 와있으니 부모세대의 것을 터 잡아 살아야 하기 때문인데 생산성이 떨어져 있는 부모세대에 고령화를 염려하는 것뿐이다.

 

쉬운 일은 젊은이들이 하려고하니 노인에게 일자리를 줄 것이 없다. 요즘 인터넷에는 쉽게 돈 벌 수 있는 알바에서부터 사업까지 호객하고 있는데 이래도 될까? 염려가 된다.

 

땀 안 흘리고 돈 버는 일이란다. 한탕에 벌 수 있는, 몸으로 즐기며 돈 버는 방법 등이 수두룩하다. 그러나 힘 안 들고 돈 벌수 있는 방법은 노동의 대가는 아닌 듯싶다.

 

젊은 자식들은 늙은 부모에게 일하지 말고 놀라한다. 그것이 효도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정부에서도 어르신들을 편하게 즐기며 지내라하고 경로당을 지어주고 복지를 늘려만 간다.

 

그러나 사람은 일을 안 하고 논다고 즐겁거나 행복할 수 있는 게 아니다. 사람은 살아있음으로 움직여야 하고 그 움직임이 일이며, 그 일한 노동의 대가는 보람과 성취욕을 느끼며, 먹고살아가는 것이고, 건강을 위해서라도 운동을 해야 하니 이모든 움직임을 통해서 정신적 육체적으로 희로애락을 느끼게 되는 것이기에 사람은 어떤 일이든 해야 산다.

홍천인터넷신문(hci2003@naver.com)

       

  의견보기
민 초
노인일수록 일을 하셔야 하지요 그것이 건강의 비결입니다..... 2019-02-07
실촌
가까이서 해설사일을 같아하는 사람으로서 일목요연하게 방향을 정리해주심에 받은 바 감명이 더욱 깊습니다. 우리나라의 동란덕분에 경제대국으로 진입하고 자본주의 맹점을 교묘히 활용하는 일부가 매우 밉지만 배울건 배우자~ 구체적 실천방안까지 공감합니다. 2019-02-07
신호영
우리나라 노인들은 몰라요 그양노는게 팔자좋다는 생각을 지우지못하고 있는한 의식을바꾸지않고서는요 좋은 말씀 저는새겨보겠습니다 감사합니다 2019-02-07
점순이
노인을 위한 정책이 활성화 된 일본.. 위정자들의 정치논리가 앞서는 한국.. 일본은 선진국 맞습니다. 2019-02-07
한우
관에가보면 30명 이상 허우대 멀쩡한사람이 시간과의 싸움을 하고 있어요 잘사는사람은 이유가 있어요 남보다부지런하고 절약하고 검소하거든요몸편하면서 돈많이벌수 없어요 퍼주기식의 정책 이제는 다시뒤돌.. 2019-02-07
헌우사랑
저는 50대초반 시골에서 소키우고 농사지으며 살고 있고 연봉은 1억이 넘게 소득이 됩니다 젊은이가 없는 사골은 고령화가 더심하지요 외국인 없으면 농업은 더 힘들지요 일할사람은 공공근로라 하여 관에서 .. 2019-02-07
양구사람
돌박사님은 일본의 노인들 일하는 사회를 예리하고 깊게 분석하셨어요! 노인 복지부 장관 자격이 충분합니다. 국회비준이 문제지만~ 정부 담당관료도 귀담아 들어야할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노인정책이 표를 의식한 사탕정책. 유권자들은 이빨썪는 줄 모르리 하면서~ 2019-02-06
양구사람
돌박사님은 일본의 노인들 일하는 사회를 예리하고 깊게 분석하셨어요! 노인 복지부 장관 자격이 충분합니다. 국회비준이 문제지만~ 정부 담당관료도 귀담아 들어야할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노인정책이 표를 의식한 사탕정책. 유권자들은 이빨썪는 줄 모르리 하면서~ 2019-02-06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홍천인터넷신문 |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마지기로 59-1 2층 | 제보광고문의 033)436-2000 | 팩스 033)436-2003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발행년월일 2009.4.28 | 등록번호 강원도 아00044호
발행인/편집인:김정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윤
Copyright by hcinew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mail: hci200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