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09-21 오후 4:27:00
[로그인] [독자가입]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홍천뉴스
읍면동뉴스
정치의원
사회단체
체육축제문화
우리학교최고
사건사고
국방뉴스
미담사례
강원뉴스
전국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홍천알림마당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칭찬릴레이
맛집/멋집
관광여행
기자탐방
주요행사모임
2019-09-02 오전 11:26:42 입력 뉴스 > 홍천뉴스

온열지환(열사병)횡문근 융해로 급성신부전증에 의식불명인 외국인 근로자 적절한 조치와 기관간 팀웍으로 새 생명



낮 최고 기온이 37도를 웃돌던 지난 810일 홍천군 내면은 온 마을에 비상이 걸렸다. 외국인 근로자 한 명이 온열질환 증세를 보인 것이다.

 

 

고용주는 그늘로 대피시키고 119 신고 전화에서 일러준 대로 응급처치를 했지만 증세가 나아지지 않았다. 하필 이날엔 벌 쏘임 사고 등 크고 작은 사고와 가평 창의터널 사고로 일대의 도로가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었다.

 

 

119의 출동이 어렵게 되자 토요일 휴무였던 의료진을 불러내 지역의원에서 치료를 진행하여 진정되는가 싶던 증세는 또 다시 나빠지기 시작했다.

 

 

마을 의용소방대에서 활동하던 전석범씨는 빠른 후송이 필요하다는 판단으로 119에 헬기를 요청했다. 원주의 헬기도 출동 여력이 없어 양양에 있던 헬기가 근로자를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으로 후송했다고 한다.

 

차량으로 이동한 고용주와 관계자들이 병원에 도착했을 때, 근로자는 이미 의식이 없는 상태였다. 후송된 근로자는 홍천군의 우호도시인 필리핀 산후안시에서 계절근로자 사업으로 입국한 35세 청년으로 부모님을 여읜 7남매의 막내였다.

 

열대기후의 나라에서 온 청년이 한국에서 그것도 해발 700m 지방인 내면에서 온열질환을 겪으리라고는 아무도 예상치 못한 소위 웃픈상황이었다. 다행히, MRI의 결과로는 뇌손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헬기 후송조치가 빛을 발하는 순간이었다.

 

뇌손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의식을 찾지 못하던 청년은 나흘만인 813일에 의식을 회복했다. 애태우던 현지 가족과 양 도시 사업 관계자, 동료 계절근로자들이 모두 내 일 같이 기뻐했다. 이후 회복 속도는 빨라서 사흘 뒤인 16일에는 일반 병실로 이동했고, 20일에는 홍천 아산병원으로 이동할 수 있었다.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과 홍천아산병원의 적극적인 치료와 지원으로 새 삶을 찾은 청년은 병원이 좋아서 새로운 병원으로 옮기기 싫다고 할 정도였다가 새로 이동한 병원에서는 또 금세 친구를 사귀었다고도 했다.

 

산후안시 공식 방문을 앞두고 있던 홍천군에서는 사고가 진정되자 전화위복의 기회이기도 하다며, 산후안시 측과 앞으로 발생 할 수 있는 안전사고에 대해 예방과 대책에 대해 의논할 것을 제안했다.

 

이 회의에 앞서 허필홍 홍천군수와 산후안시의 Ildebrando D. SALUD(일데브란도 살루드)시장 및 양 도시 지방의원은 청년의 가족을 함께 만나 위로하고 빠른 회복을 위한 뜻을 전했다.

 

두 병원의 의료진과 사회사업팀, 법무부, 근로복지공단, 출입국외국인사무소, 강원도 등 관계기관의 지지로 나머지 문제들도 차차 해결되었다.

 

홍천지역 비영리 자생봉사단체인 ()이웃에서도 도움을 주겠다는 뜻을 전해왔다. 여럿의 도움이면 사람 목숨 빼고는 모두 해결이 가능하다는 교훈을 모두에게 안겨준 사건이 되었다.

 

허필홍 군수는 830일 홍천아산병원을 찾아 퇴원하는 청년을 축하했다. 환우, 간병인, 의료진과 간호진, 관계자 등도 모두가 함께 축하했으며, SNS를 통해서도 양 도시의 주민이 함께 기뻐했다.

 

청년은 농가에서 휴식을 취하고 오는 92일에 동료 계절근로자들과 함께 출국할 예정이다.

 

한편, 법무부 주관으로 운영되는 계절근로자 사업은, MOU를 체결한 해외 지자체에서 선발한 외국인 근로자들이 입국, 영농기 3개월간 농업에 종사하여 농촌일손부족의 대책으로 떠오른 사업으로서, 201781, 2018312, 2019년은 354명의 산후안시 근로자가 관내 농가에 머무르며 영농을 돕고 있다.

 

<누나의 메시지>

Thank you for helping him all the way, we can't be there but you became his family.

 

He is not related to you, you don't even know him at all, he's just a farmer who came there for work but you treated him like your family You've been so caring, understanding and compassionate, what you did is way beyond we could ask for. You did great. We owe you a lot.

 

To the one who called 119 and insisted that he must be lifted by air ambulance, thank you very much. If not with your mindfulness, it may cause more danger to my brother's life.

 

To Mr. thank you sir for being there for my brother. I appreciate the time that you give to look after my brother and all the extra effort that you did for him.

 

To the care persons, thank you for taking care of my brother.

 

Thank you to all the nurses and doctors, air ambulance pilot and paramedics, and to your boss.

 

To Hongcheon-gun mayor Hon. Heo Phil Hong and officials, to the chairman of Hongcheon Hospital and rest of community who helped and support, from the bottom of our heart, thank you.

 

In behalf of my family, thank you so much to all of you. We can't thank you enough for all your efforts to save the life of my brother. We are forever grateful.

대단히 감사합니다.

 

He will be back home with us very very soon, alive and on his way to full recovery. To God be the glory.

 

여러분이 모든 방향으로 도와주심에 감사합니다. 우리는 거기에 있을 수 없었지만 여러분이 동생의 가족이 되어 주셨습니다.

 

동생은 여러분과 아무 관계도 없고 누구인지도 모르는 그냥 일을 하러 간 사람에 불과했는데, 여러분은 가족처럼 대해주고 잘 돌봐주며 이해해주고 연민을 가져주었습니다. 여러분이 취해준 행동은 우리가 요청할 수 있는 것 이상이었습니다. 너무 대단한 일을 하셨습니다. 우리는 너무 큰 신세를 졌습니다.

 

119에 헬기로 이송해야한다며 전화해주신 분께 매우 감사드립니다. 당신의 마음씀씀이가 아니었다면 동생의 생명에 더 큰 위협이 되었을 것입니다.

 

동생을 위해 그곳에서 함께 해주신 농정과 관계자에게 감사드립니다. 당신이 동생을 돌봐주기 위해 쏟은 시간과 노력에 깊은 감사드립니다.

 

내 동생을 잘 돌봐주신 간병인에게 감사드립니다.

 

간호진과 의료진, 119 헬기 조종사와 구급대 그리고 고용주에게 감사드립니다.

 

존경하는 허필홍 홍천군수님과 홍천군 관계자들, 홍천아산병원의 원장님, 그리고 지역사회에서 도움주시고 지지해주신 모든 분들에게 가슴 깊은 곳에서 부터의 감사를 드립니다.

 

우리 가족을 대표하여 여러분 모두에게 감사드립니다. 여러분이 제 동생의 생명을 구한 것에 어떻게 감사를 다 드릴 수 있을까요. 우리 가족은 영원히 감사합니다.

 

동생은 빠른 시일 내, 살아서 집으로 돌아와 완쾌를 할 것입니다.

 

주께 모든 영광을

 

<청년의 메시지>

They are my angels thank you so much.

Nurse and doctor Thank you. I was alive.

 

여러분은 나의 천사들입니다. 매우 감사드립니다. 간호사와 의사선생님 감사드립니다. 나는 살았습니다.

김정윤 기자(hci2003@naver.com)

       

  의견보기
배낭여행
자신과 가족의 희망찬 미래를 위해 고생하는 외국인 근로자여러분 힘내시고, 돈 많이 벌어서 건강히 고향으로 돌아가시길 응원합니다. 2019-09-03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홍천인터넷신문 |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마지기로 59-1 2층 | 제보광고문의 033)436-2000 | 팩스 033)436-2003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발행년월일 2009.4.28 | 등록번호 강원도 아00044호
발행인/편집인:김정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윤
Copyright by hcinew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mail: hci200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