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10-17 오후 3:35:00
[로그인] [독자가입]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홍천뉴스
읍면동뉴스
정치의원
사회단체
체육축제문화
우리학교최고
사건사고
국방뉴스
미담사례
강원뉴스
전국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홍천알림마당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칭찬릴레이
맛집/멋집
관광여행
기자탐방
주요행사모임
2019-10-06 오전 11:33:44 입력 뉴스 > 홍천뉴스

홍천사과 일본에 로열티 한 푼도 안 낸 애국사과



한반도를 습격한 태풍 링링, 타파를 이겨낸 홍천 합격사과는 도입 이후 지금까지 일본에 한 푼의 로열티도 내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홍천군에 따르면 태풍 링링이 한반도를 통과할 때 홍천군에서는 순간최대풍속이 초당 26.5m 강한 바람이 관측됐지만 홍천 합격사과는 큰 낙과 피해를 입지 않았다.

또한, 2011년에 홍천에 사과가 본격적으로 도입하기 시작한 이래 홍천합격사과 품종인 후지는 품종보호기간(25)이 만료돼 일본에 로열티를 한 푼도 지급하지 않았다.

더욱이 홍천합격사과 재배에 소요되는 농약, 비료를 비롯한 농자재도 일본에 로열티를 지급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일부 언론에서는 앞으로 10년 간 과수종자 구입 및 로열티로 8천억원을 일본 등 외국에 지급할 것으로 추정했다.

한편, 홍천배도 일본에 로열티를 한 푼도 제공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는 등 홍천산 과수 품종 다수가 품종보호기간이 만료됐거나 국내 개발 품종으로 로열티를 제공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발 300~400미터 준 고랭지에서 주로 재배되는 홍천합격사과는 일교차가 큰 지리적 특성으로 인해 15브릭스 정도의 높은 당도를 자랑하며 매년 재배면적 및 생산량이 증가하고 있다.

허필홍 군수는 정부의 골든 시드 사업에 적극 동참하여 홍천군 농업이 외국 종자생산기업의 배만 불리는 가마우지 농업이 되지 않도록 노력해왔다, “홍천 합격사과를 먹으면 공부도 잘하고 애국도 하게 되니 수능 시험 전 꼭 먹고 원하는 대학에 모두 합격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정윤 기자(hci2003@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홍천인터넷신문 |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마지기로 59-1 2층 | 제보광고문의 033)436-2000 | 팩스 033)436-2003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발행년월일 2009.4.28 | 등록번호 강원도 아00044호
발행인/편집인:김정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윤
Copyright by hcinew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mail: hci200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