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19-11-22 오후 12:15:00
[로그인] [독자가입]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홍천뉴스
읍면동뉴스
정치의원
사회단체
체육축제문화
우리학교최고
사건사고
국방뉴스
미담사례
강원뉴스
전국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홍천알림마당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칭찬릴레이
맛집/멋집
관광여행
기자탐방
주요행사모임
2019-10-10 오후 12:26:41 입력 뉴스 > 홍천뉴스

사라진 겨릿소와 밭갈애비들, 홍천에 있어요



이랴, 어서가자~ 덥지도 않고 춥지도 않으니 힘내서 어서 가자~ 안소는 제 고랑에 들어서고 마라소는 물러서거라~”

 

 

두 마리의 소로 밭을 갈고 있는 겨릿소와 구성진 밭갈애비의 겨릿소리가 홍천 가을들녁에 울린다.

 

홍천군 수타사농촌테마공원에서 홍천농업고등학교(교장: 민병하) 학생들과 관광객들의 눈길을 끈 밭가는 겨릿소리 시연행사가 홍천 겨릿소밭가는소리 전승보존회(회장 조성근) 주관으로 지난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열렸다.

 

 

트렉터와 농기계에 밀려 이미 사라져버린 한국 전통농경문화인 두 마리의 소로 밭을 가는 겨릿소 풍경은 물론 코뚜레를 한 소도 찾아보기 힘든 세월에 아직도 홍천의 한 농촌 골짜기 내촌면 물걸리 동창마을의 전덕재(78)옹은 옛 마굿간에 코뚜레를 한 겨릿소 3마리를 키우며 밭갈애비의 삶을 살아오고 있다.

 

 

이번 행사에는 화촌면 이부원(77)옹과 홍천읍 전석순(66)씨 등을 비롯해 전덕재옹의 겨릿소를 매일 차량으로 1시간씩 고속도로로 이동해 관광객과 학생들에게 옛 전통 밭갈이소리 시연과 밭갈이 체험의 장을 마련해 눈길을 끌었다.

 

 

전덕재 밭갈애비는 소가 들판의 풀을 먹을 줄 모르는 세월인 만큼 겨릿소 겨리질과 그 소리들도 거의 사라진 것 같다세월도 흐르고 사람도 세월을 비껴갈 수 없듯이 책속에나 나오는 풍경들 열심히 보고 사진 많이 찍으시라며 흐르는 땀을 훔쳤다.

 

2017년 제27회 강원도민속예술축제에 홍천민속단으로 출전 겨릿소리로 연기상을 수상한 전석순 밭갈애비는 호리소는 아직 어쩌다 있지만 겨릿소는 정말 보기도 찾기도 힘들다며, 홍천에 겨릿소가 아직도 있다는 건 전덕재옹의 전통 농경문화에 대한 애착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며 겨릿소리를 하며 안소와 마라소를 능수능란하게 부렸다.

 

이제 홍천에 있는 마지막 겨릿소도, 밭갈애비들도 세월의 흔적에 밀려 보물처럼 되어버린 풍경을 연출한 조성근 회장은 밭갈애비들과 겨릿소마저 세월이 좀 더 지나면 국어사전의 단어가 변천하듯 역사책에서도 영원이 사라지는 한국의 전통 농경문화가 될듯하여 안타까운 마음이이다우리가 보전해야 할 소중한 문화유산이다고 강조했다.

홍천인터넷신문(hci2003@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홍천인터넷신문 |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마지기로 59-1 2층 | 제보광고문의 033)436-2000 | 팩스 033)436-2003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발행년월일 2009.4.28 | 등록번호 강원도 아00044호
발행인/편집인:김정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윤
Copyright by hcinew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mail: hci200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