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3-28 오후 8:22:00
[로그인] [독자가입]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홍천뉴스
읍면동뉴스
정치의원
사회단체
체육축제문화
우리학교최고
사건사고
국방뉴스
미담사례
강원뉴스
전국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홍천알림마당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칭찬릴레이
맛집/멋집
관광여행
기자탐방
주요행사모임
2020-03-17 오후 1:50:17 입력 뉴스 > 홍천뉴스

사라진 전통 농경문화 겨릿소 홍천에 있어요



홍천의 농촌마을인 동창마을에 봄기운이 가득한 가운데 15일 들판에 겨릿소의 겨리질과 소모는 소리가 울려 퍼졌다.

 

 

이랴, 어서가자. 이제 봄이 왔으니 어서 농사를 짖자구나. 이랴 이랴...”

 

전덕재 밭갈애비(79내촌면 물걸리소 모는 사람)의 구성지고 삶의 애환이 담긴 애달픈 인생노래가 울려 퍼진다.

 

 

홍천은 겨리(쟁기)에 안소와 마리소의 두 마리 소로 농경지를 가는 전통이 있었으나 현재는 코뚜레를 한 소나 밭갈이를 하는 소는 찾아보기 힘든 상황으로 전덕재 옹만이 유일하게 밭갈이 소를 키우고 있다.

 

홍천은 5년여 전부터 전석준(홍천읍), 김형중(화촌면), 한재수(동면), 조성근(화촌면)씨 등 밭갈애비들이 전통 농경문화의 맥을 잇기 위해 자체적으로 모임을 만들어 해마다 봄이면 첫 밭갈이 보내미를 시작으로 수회 관객 없는 전통을 이어오고 있다.

 

전덕재 옹은 소도 안하던 일을 하니 힘들겠지만 밭갈애비들도 나이들어 거의 사라졌고 이제 몇몇 남은 나이든 사람들도 없어지면 사라지는 전통 농경모습이 될것이다고 말했다

 

그의 아들인 홍천군민대상 문화예술부문을 수상했던 전상범 문화활동가는 소가 들판의 풀을 먹을 줄 몰라 멍을 씌울 일도 없어진 세상이 되었지만 전통 농경문화가 때론 보존되기도 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홍천인터넷신문(hci2003@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홍천인터넷신문 |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마지기로 59-1 2층 | 제보광고문의 033)436-2000 | 팩스 033)436-2003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발행년월일 2009.4.28 | 등록번호 강원도 아00044호
발행인/편집인:김정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윤
Copyright by hcinew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mail: hci2003@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