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편집
2020-09-25 오후 1:12:00
[로그인] [독자가입] [회원가입]
회사소개 | 독자(후원)하기 | 윤리(편집규약)강령 | 사업영역 | 시민제보 | 취재요청 | 명예기자신청 | 광고문의
뉴스
홍천뉴스
읍면동뉴스
정치의원
사회단체
체육축제문화
우리학교최고
사건사고
국방뉴스
미담사례
강원뉴스
전국뉴스
오피니언
칼럼/사설
여론광장
홍천알림마당
자유게시판
인사이드
칭찬릴레이
맛집/멋집
관광여행
기자탐방
주요행사모임
2020-09-07 오전 11:37:53 입력 뉴스 > 홍천뉴스

유상범 의원, 추미애 장관 아들 황제 휴가 특혜 의혹, 육군본부 규정위반으로 드러나



추미애 법무부장관 아들 서모 씨의 황제휴가 특혜 의혹 논란이 확산되는 가운데 2017년 당시 두번째(2) 청원 휴가도 관련 규정을 위반한 것으로 드러났다.

 

국민의힘 소속 유상범 의원은 추 장관의 아들 서모 씨가 2017615일부터 23일까지 사용한 2차 청원 휴가도 규정 위반에 해당한다며 육군본부의 내부 규정인 환자관리 및 처리규정(·평시용)을 공개했다.

 

유상범 의원이 입수한 육군의 환자관리 및 처리규정(·평시용) 19조 제3항은 “10일을 초과해 추가로 청원휴가를 요구할 경우에는 군병원으로 입원을 의뢰하되 질병이나 부상의 진단, 처치 및 수술에 있어 최소한의 기간이 10일을 초과한 자 청원휴가일 이내 군병원 이송이 불가능한 중환자 이송으로 인해 병세 악화 우려가 있는 자의 경우 군병원에서 승인된 군병원의 심의를 거쳐야 한고 명시돼 있다.

 

하지만 201767일부터 3일간 무릎 수술로 인한 입원과 수술, 퇴원까지 마친 서모 씨는 추가 청원 휴가 요건 중 어느 하나에도 해당되지 않는다는 게 유 의원의 주장이다.

 

, 수술 및 처치 기간이 10일을 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군병원의 이송이 불가능한 중환자나 이송으로 인해 병세 악화 우려가 있는 환자는 더더욱 아니라는 것이다.

 

실제로 서모 씨는 수술 이후 실밥을 뽑기 위해 621일 하루만 민간병원을 찾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추 장관 측이 무릎 수술 이후 통증과 부종으로 인해 2차 청원 휴가를 신청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서도 유 의원은 육군 규정에 따라 군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으면 되는 것으로 민간의료기관인 서울삼성병원에서 치료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반박했다.

 

더욱이 통상적인 청원휴가의 경우 휴가일수에 부합하는 입원이나 통원치료 관련 증빙 서류가 필요한 만큼 서모 씨가 퇴원 후 줄곧 집에서 치료를 받았다면 이를 입증할 증빙자료를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추 장관 측이 지난 6일 삼성서울병원 진단서를 공개하며 2차 청원 휴가의 적법성을 주장하는 것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유 의원은 추 장관 측이 장관의 아들이 1차 병가기간 이후 병가 연장 신청을 위해 필요한 서류를 일체를 제출했다고 주장하며 삼성서울병원 진단서를 공개했지만 이는 2017621일에 발급받은 것으로 서모 씨의 2차 청원 휴가 시작일인 615일보다 일주일 가량 늦은 것이다고 주장했다.

 

, 서모 씨는 9일이나 되는 2차 청원 휴가를 진단서 한장없이 받은 셈으로 명백한 특혜이자 위법이라는 주장이다.

 

또한, 청원 휴가를 추가로 받기 위해서는 규정상 군병원에 설치된 요양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야 하는데 추 장관 아들이 과연 해당 절차를 거쳤는지에 대한 의문도 제기되는 상황이다.

 

유 의원은 추 장관 아들의 2차 청원 휴가도 관련 규정을 위반한 것이 드러난 이상 황제 휴가에 대한 국민적 의혹이 가중되고 있다추 장관 측은 이상 사실을 은폐하거나 회피하지 말고 모든 진실을 국민들께 소상히 밝혀야만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검찰도 눈치보지 말고 살아있는 권력에 엄정히 수사해야 할 것이다고 덧붙였다.

홍천인터넷신문(hci2003@naver.com)

       

  의견보기
등록된 의견이 없습니다
  의견쓰기
작 성 자 비밀번호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의견쓰기
내용은 200자 이내로 적어야합니다.
기사와 무관한 글은 임의로 삭제 될 수 있습니다.
 


홍천인터넷신문 | 강원도 홍천군 홍천읍 마지기로 59-1 2층 | 제보광고문의 033)436-2000 | 팩스 033)436-2003
회사소개 | 후원안내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인터넷신문 등록일·발행년월일 2009.4.28 | 등록번호 강원도 아00044호
발행인/편집인:김정윤 | 청소년보호책임자 김정윤
Copyright by hcinews.com All rights reserved.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E-mail: hci2003@naver.com